보도자료

중앙일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6-07-15 16:07 조회2,282회 댓글0건

본문

중앙일보 보도

name:관리자  Date:2012/10/12  Hit:1161  수정 삭제

사람의 인생을 설계하는 이름, 신중하게 결정해야

[브랜드뉴스] 입력 2012.07.27 10:00

서울에서 유명한 구궁성명학의 대가 ‘좋은이름연구원’



사람의 이름에는 고유한 느낌이 있다. 이름을 들었을 때 설령 그 사람의 얼굴을 모르더라도 대강의 이미지를 만들어 보게 되는 것이 바로 이름이다.

이렇게 사람의 이미지를 결정하는 이름은 매우 중요하다. ‘사람은 이름대로 살게 된다’는 말처럼, 공교롭게도 이름을 따라 마치 정해진 것처럼 인생이 흘러가는 경우도 많다. 그렇다 보니 성인이 된 후에도 이름이 마음에 들지 않거나 혹은 새로운 인생 설계를 위해 개명을 시도하는 유명인들도 많이 볼 수 있다.

이름을 바꿀 때에는 무엇보다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다. 구궁성명학을 창시한 송학 선생은 “이름이란 그 사람의 인생을 설계하는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 이름 하나에 길흉화복이 좌우되지요. 사람은 이름대로 살기 때문입니다”고 밝힌다. 선생은 서울 은평구에서 ‘좋은이름연구원’을 직접 운영하며 이름으로 고민하는 사람들의 근심을 덜어 주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이름 풀이에 있어 누구도 따라올 수 없을 만큼 해박한 지식으로 사주 이상으로 운명을 풀어내기도 한다.

서울에서 유명한 작명소 ‘좋은이름연구원’의 구궁성명학 작명은 사주를 기본으로 하여 많은 오행과 공 망을 피하고, 부족한 오행과 용신을 보완한다. 좋은 이름은 주역의 역상으로 육수에 육친이 잘 배치되어야 하고, 부르기 쉽고 사대 격이 길수이면서 시대 흐름에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

t_ad.gif
신생아작명, 개명으로 유명한 ‘좋은이름연구원’에서는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송학 선생이 직접 작명과 개명을 한다. 이름의 중요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고, 이름잘짓는곳으로 알려진 ‘좋은이름연구원’의 명성을 해치지 않으려는 선생의 고집이다.

서울작명소 ‘좋은이름연구원’의 송학 선생은 고희의 연세에도 후학 양성을 위해 이름 하나로 30년 외길 인생을 살면서 쌓아온 노하우를 강의하고 있다. 공부를 하러 찾아오는 이들은 이미 작명소나 철학관을 운영하고 있는 기라성 같은 대단한 학자들이다. 그러니 이들이 이름을 지을 줄 몰라 5개월이 넘는 시간을 작명 공부에 매달리는 것이 아니다. 좋은 이름을 제대로 짓는 방법을 배우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모여드는 것이다.

갓 태어난 아이에게 좋은 이름을 선사하는 일은 인생의 행복을 선물해 주는 것과 같다. ‘좋은이름연구원’에서는 신생아 작명만큼이나 개명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홈페이지(http://www.goodname114.com/ )를 방문하면 보다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직접 방문 상담을 원할 경우, 지하철 연신내역 7번 출구 도보로 100m 앞에 위치해 있으며 주차장도 있다.

문의 02-383-8860, 010-7701-2248

<이 기사는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르며, 해당기관의 정보성 보도 제공자료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280
어제
439
최대
1,268
전체
282,318